NFT에 커뮤니티가 중요한 이유

NFT는 단순 계약서다

NFT는 디지털 파일을 블록체인 계약서로 발행해주는 기술이야. 디지털에 저장된 모든 파일은 NFT로 발행하는게 가능하지. 파일이 저장된 위치와 링크를 첨부해서 디지털 계약서(스마트 컨트랙트)를 실행하면 그게 바로 NFT야. 그리고 발행된 NFT를 나의 디지털 지갑으로 보내면 내가 NFT를 “소유한다"라고 말하는 거지.

계약서를 쉽게 작성하는 방법도 많아. 이더리움에서는 ERC-721이라는 계약서 양식을 사용하는데 이걸 대신 만들어주는 서비스도 있거든. 이더리움에서 작성한 디지털 계약서는 스마트 컨트랙트라고 불러. 스마트 컨트랙트 양식 안에 내가 저장한 파일의 주소를 입력하고 실행하면 이더리움 블록체인 안에 내가 발행한 NFT가 영구히 보존되는 거야. 이 때 누군가가 파일을 바꿀 수 없도록 디지털 파일을 분산화 파일 저장소에 저장하기도 하지. 내가 소유한 NFT의 이미지를 아무나 막 바꿀 수 없도록 하기 위해서.

그런데 이것만 봐서는 도데체 NFT가 왜 가치를 가지는지 알기 힘들어. 계약서의 가치는 내용물의 의미가 만들어내는 거잖아? NFT도 마찬가지야. NFT라는 양식보다 그 안에 담긴 파일의 의미가 무엇인지가 중요하지. 따라서 NFT의 가치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경제안에서 NFT가 가진 진짜 의미를 이해하는게 필요해.

NFT가 미래인 진짜 이유

NFT는 디지털 경제 안에서 정체성을 연결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어. 디지털 경제란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원화, 달러와 같은 법정 화폐(Fiat Currency)를 벗어나 디지털 세상에서 구동하는 경제 시스템을 말해. 예를 들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서 물건을 살 때는 온라인을 통해 원화를 주고 받기 때문에 법정 화폐 체계안에 속해 있어. 온라인에서 정보를 주고 받을 뿐이지 디지털 경제를 활용하는게 아닌거지.

반면에 디지털 경제 안에서는 비트코인, 이더리움과 토큰을 화폐로 활용해. 법정 화폐를 발행하는 국가나 은행과 같은 기관을 거치지 않고 디지털 환경 안에서 자체적인 법칙(컨센서스 알고리즘이라고 부르는데)을 통해 발행되지. 그리고 환전소인 디파이를 통해 서로 토큰을 보관하거나 교환하기도 하고 자금을 모아 DAO라는 조직을 만들면서 디지털 경제를 발전시키는 거야. 그리고 이 모든 활동은 디지털 공간인 메타버스 안에서 이뤄지고 있지. 메타버스는 3D 공간일 수도 있고 채팅방일수도 있어. 중요한 건 상호 소통과정에서 디지털 경제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는지 여부니까.

NFT가 정체성을 부여하는 이유는 디지털 파일이 담고 있는 내러티브 덕분이야. 예를 들어 나이키의 정체성은 “Just Do It”이라는 슬로건이나 나이키의 로고에서부터 만들어지는 거잖아? 나이키가 출시하는 콜렉션은 브랜드의 이미지를 담고 있지. NFT도 이미지와 슬로건, 영상과 음원 파일을 활용해서 정체성의 내러티브를 만들어주고 있어. 디지털 경제에서 활동하는 개인과 조직은 NFT의 내러티브를 활용해서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젝트 혹은 개인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는거지.

엑시 인피니티의 경제 구조

디지털 경제 안에서 NFT의 활용성을 잘 보여주고 있는 예시가 엑시 인피니티야. 엑시 인피니티는 포켓몬과 같은 대전형 게임이야. 참여(플레이)를 위해서는 3명 이상의 엑시(캐릭터)를 구매해야 하지. 각각의 엑시는 NFT로 발매되어 있기 때문에 플레이어는 실제로 엑시를 소유해. 게임을 하다보면 SLP 토큰을 얻는데 이것도 언제든 이더리움으로 환전이 가능하지. 그래서 게임을 하며 돈을 버는 플레이투 언(Play-to-Earn) 게임 구조가 만들어지는 거야.

엑시 게임을 개발한 스카이 메비스(Sky Mavis)팀은 엑시 게임의 소유주가 아니야. 중요한 결정은 엑시 커뮤니티 금고(Community Treasury)의 투표를 통해 이뤄지지. 투표는 AXS 토큰을 활용해서 참여할 수 있어. 내가 가진 토큰의 숫자만큼 투표권을 행사하는 거지. 따라서 엑시는 탈중앙화 조직(DO)의 형태로 운영된다고 말해.

이 과정에서 홀더라는 집단이 생겨. 홀더는 엑시 NFT와 AXS 토큰을 활용해서 게임의 발전 과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집단이지. 이들은 게임을 할 수도 있고 아니면 직접 게임을 하는 대신 엑시를 다른 사람에게 빌려줌으로서 수익을 얻거나 AXS 토큰을 예치(Staking)해서 커뮤니티 금고에서 이자를 받기도 해. 엑시의 생태계에서 알 수 있듯이 NFT는 디지털 경제 안에서 다른 시스템 구성과 유기적인 관계를 맺고 가치가 생기는 거야.

커뮤니티 경제 시스템의 출현

이러한 디지털 경제는 기존 경제 시스템과 굉장히 다른 구조로 발전하고 있어. 기존 경제 시스템에는 생산자와 소비자가 뚜렷하게 구분되어 있잖아? 나는 나이키의 신발을 살 수 있지만 직접 생산을 하는 건 불가능하지. 이 때 나이키의 입장에서는 더 많은 소비자에게 더 많은 신발을 판매할수록 수익이 늘어나지. 즉 판매량이 중심인 경제 구조를 가지고 있어.

반면에 디지털 경제 안에서는 희소한 디지털 자산이 순환되는 과정에서 가치가 생겨. 예를 들어 크리에이터가 NFT를 발매하면 소유권이 콜렉터(엑시의 홀더)와 이를 원하는 커뮤니티 멤버에게 이전되지. 이 과정에서 NFT의 가치가 증가하지. 즉 거래량이 가치를 형성해주는 거야. 가치가 꼭 가격을 의미하는 건 아니야. 거래량이 늘어났다고 해서 그만큼 가격이 높게 형성된다는 의미는 아니니까. 물론 희소한 NFT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가격이 상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 커뮤니티의 활동이 활발 할수록 거래량이 증가하고 NFT의 전체적인 가치가 높아지는 거야.

따라서 NFT를 가치를 높이는데 있어서 커뮤니티를 고려하는게 필수적이야. 커뮤니티가 성장해야 거래량이 증가하고 NFT의 가치가 상승하니까. 그리고 이 과정에서 NFT에서 파생된 자체적인 2차 창작이 발생하기도 하지. 나이키가 신발만 판매하다가 패션이나 다른 업종으로 진출하는 것처럼 하나의 NFT를 기반으로 새로운 창작물이 파생되기도 하니까.

이 때 최초 크리에이터가 2차 창작을 만드는 주체일 필요는 없어. 오히려 NFT를 기반으로 형성된 커뮤니티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지고 제2, 제3의 창작물을 만들었을 때 더욱 참신한 결과로 발전하는 경우도 많지. 그리고 새로운 창작물이 더해지고 이를 통해 새로운 커뮤니티 멤버가 유입되는 과정에서 커뮤니티가 성장하는 거야.

RTFKT Studios — Punks Project

RTFKT 스튜디오의 크립토펑크 프로젝트는 크립토펑크 NFT를 소유한 사람에게 자신이 소유한 펑크와 매칭할 수 있는 신발을 보내주는 것으로 시작했어. 캐릭터 아트로 시작한 펑크가 패션으로 진출하는 걸 보여준 사례였지. 이후 AR 기술을 활용해서 펑크와 패션이 콜라보된 영상까지 제작했지. 이 프로젝트는 펑크 소유자의 지위를 한층 더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어.

RTFKT 스튜디오는 크립토펑크를 만든 곳이 아니야. 다만 NFT 시장에서 크립토펑크의 지위가 높아지는 것을 보고 참신한 프로젝트를 제안했고 이를 통해 자신의 이름도 널리 알렸어. 지금은 자체 기술을 활용해서 성공적인 자체 NFT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 중이지. 커뮤니티의 참여가 크립토펑크 뿐 아니라 자신들의 프로젝트 성공에도 기여한거야.

커뮤니티 디자인의 4요소

성공적인 NFT 커뮤니티를 만들기 위해서는 4가지를 보장하는게 중요해. 내러티브와 인센티브, 참여구조, 그리고 관리정책이야. 내러티브는 NFT의 의미를 담고 있어. 세상에 무수히 많은 가방 중에 헤르메스는 명품과 장인 정신의 가치를 담고 있잖아? 테슬라는 전기차를 통한 미래와 혁신성을 보여주고 있고. 이처럼 NFT도 이미지와 슬로건, 콜렉션 그리고 로드맵에 따라 NFT 추구하는 내러티브는 굉장히 달라질 수 있지.

NFT 중에 가장 명품과 같은 내러티브를 담은게 크립토펑크야. 크립토펑크는 최초의 NFT 아바타 프로젝트라는 상징성 이외에도 발매 방식이나 가치가 형성되는 과정에서 크립토 정신에 가장 부합하는 형태로 발전했어. 비트코인이 그랬던 것처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었고 이더리움의 최고 인싸를 중심으로 퍼져나갔지. 차근차근 커뮤니티의 입소문과 2차 창작을 통해 프로젝트의 가치가 형성된거야.

그래서 펑크를 소유한다는 건 크립토 업계에서 최고의 선구자라는 인식으로 자리잡혀 있어. 정부에 맞서 자유로운 디지털 세상을 열었던 싸이퍼펑크의 정신을 계승해서 크립토 세계의 선봉에 선다는 의미지. 그래서 4156과 같은 인물은 아예 펑크를 자신의 정체성으로 활용하면서 펑크 뒤에서 최대한 익명성을 유지하고 있지. 다양한 크립토 프로젝트를 진행함에 있어 본명보다 4156으로 더 알려져 있어.

좋은 내러티브를 형성하려면
1. 내러티브가 추구하는 정신은 무엇이며 이미지, 설명을 통해 이를 적절하게 표현하고 있는가?
2. NFT를 소유하고 있는 사람이 내러티브의 방향성에 부합하는가?

3. 내러티브를 실현시키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이를 위한 로드맵이 적절한가?
질문해 볼 필요가 있어.

인센티브는 커뮤니티에 참여에 따른 실질적 보상이야. 보상은 현금이나 NFT, 토큰과 같은 경제적인 보상일 수도 있고 커뮤니티 내부에서의 지위를 통한 영향력 행사가 될 수도 있지. NFT를 소유한 사람에게는 경제적, 사회적 지위를 제공해 프리미엄을 더하고 커뮤니티를 활성화한 사람에게는 판매 금액을 재분배해 성장을 이뤄내는 거야. 인센티브는 커뮤니티의 핵심 엑티비티를 중심으로 분배하는게 효과적이야. 커뮤니티가 추구하는 방향성과 내러티브를 실현하는 핵심 엑티비티를 정하고 해당 작업을 수행한 사람에게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서 개인의 인센티브와 커뮤니티의 방향성을 일치화(Align)시키지.

위에 보이는 나운즈다오(NounsDAO)는 NFT를 커뮤니티 자금 모집으로 활용했어. 나운즈는 매일 1개의 NFT 경매를 진행하는데 NFT 1개의 가격이 150이더(한화 7억) 수준이야. 나운즈의 판매 수익은 모두 커뮤니티가 운영하는 금고(Tresury)에 저장되지. 현재까지 모인 금액만 12634이더(한화 600억원)가 넘어. 나운즈 NFT를 소유한 사람은 투표를 통해 자금 활용을 제안하는 권한을 가져. 자금은 멤버가 나운즈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있어 집행되고 있는 중이지. 일종의 계돈처럼 내가 투자한 금액보다 더 큰 자금을 활용할 수 있다는 명확한 인센티브가 존재하는거야.

커뮤니티의 인센티브의 적절성을 판단하기 위해서는
1. 커뮤니티의 핵심 엑티비티는 무엇인가?
2. 핵심 엑티비티가 내러티브를 완성시키는데 어떤 도움을 주는가?
3. 핵심 엑티비티를 중심으로 참여자에게 적절한 보상이 주어지는가?
질문해 볼 수 있어.

커뮤니티 멤버에게 내러티브와 인센티브를 제공함에 있어 구조를 설정하는게 중요해져. NFT와 토큰의 소유에 따라 참여자의 유형과 등급을 분류하고 각각의 참여자가 어떤 채널에서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또한 이를 실행하기 위해서는 어떤 절차를 따라야 하는지 구조화 하는거지. 커뮤니티의 로드맵을 담은 룰 세팅부터 참여자의 활동에 대한 정의와 명확한 보상을 설정하는 거야.

위에 보이는 스퀴글 다오(Squiggle DAO)는 크로미 스퀴글 NFT를 기반으로 운영하는 DAO 조직이야. 디스코드 채널에 들어가서 NFT를 소유했음을 인증하면 멤버만을 위한 채널에 들어갈 수 있는데 이곳에서는 멤버를 위해 엄선된 정보가 제공하고 있어. 또한 NFT를 소각하면 토큰이 생기는데 토큰을 활용해서 투표에도 참여하는 거지.

참여 구조의 관점에서
1. 참여자에는 어떤 유형이 있는가?
2. 유형별 참여자에게 어떤 권한이 부여되어 있는가?
3. 권한을 활용하기 위한 장치는 무엇인가?
를 살펴볼 수 있지.

커뮤니티는 자동으로 발전하는게 아니야. 자생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커뮤니티의 내러티브가 핵심 엑티비티를 통해 실제로 커뮤니티가 원하는 방향으로 성장하고 있는지를 확인하는게 중요하지. NFT를 구매한 모든 사람이 커뮤니티의 방향성을 공유하고 있다고 말하기는 어렵잖아? 그래서 멤버 개인의 지향점과 커뮤니티의 내러티브가 일치되는지 그리고 인센티브를 통해 커뮤니티에 기여한 사람에게 적절한 보상이 돌아가는지 보장하기 위해서는 정책 설정을 통한 관리가 중요해져.

커뮤니티 관리에 소홀했을 때 발생하는 문제는 크게 2가지야. 참여를 할 이유가 없어져서 커뮤니티의 엑티비티 자체가 죽어버리거나 가격, 투기를 위해 노이즈가 심해지지. 커뮤니티가 죽으면 NFT의 가치가 하락해. 노이즈가 심해지면 단기적으로는 관심도가 높아져도 장기적으로 사람들이 빠져나가기 시작하지. 커뮤니티의 내러티브와는 관계 없는 소음만 남았다가 가격이 떨어지거나 위기가 찾아오면 와해되버리기 쉽상이거든.

관리 정책을 유지하는데 있어
1. 커뮤니티 안에서 핵심 엑티비티를 통해 내러티브가 실현되고 있는가?
2. 인센티브 분배는 커뮤니티 참여를 활성화시키고 있는가?
3. 유형별 참여자는 자신의 권한 활용을 통해 커뮤니티를 발전시키는가?
살피면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어.

루디움이 커뮤니티를 만드는 방법

커뮤니티는 하루 아침에 만들어 지지 않아. NFT를 판매한다고 커뮤니티가 만들어지는 건 아니니까. 내러티브를 기반으로 커뮤니티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노력과 시간이 들어가지. 그래서 로드맵에 따라 커뮤니티를 확장시켜 나가는 과정이 중요해.

루디움은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운영을 통해 커뮤니티를 먼저 형성하고 있어. 커뮤니티의 시작은 모임을 통해 서로를 알아가고 공통의 문화를 만들어가는데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지. 온/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디지털 세계에서 통용되는 탈중앙화 경제 시스템에 대해 이해하고 서로 공통의 문화 코드를 형성하고 있어. 이후 프로그램 운영이 자리잡히면 게이미피케이션 도입을 통해 디지털 경제 체계를 활성화시키고 온라인과의 접점을 통해 온/오프라인이 교차하는 메타버스 공간으로 커뮤니티 영역을 확장시킬 계획이야. 이 과정에서 루디움은 “자유로운 삶”을 추구한다는 내러티브를 공유하지.

너는 어떤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어?

커뮤니티는 내가 가진 내러티브를 끌어낸 것에서 시작한다고 생각해. 내가 정말로 추구하는 삶의 방향성을 기반으로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같이할 사람을 모으는 과정인거지. 이 때 NFT는 서로의 관계를 확인시켜 주는 도구야. 커뮤니티라는 맥락 안에서 정체성을 표현하고 이를 기반으로 내러티브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도구지.

너도 커뮤니티를 만들 수 있어. NFT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진짜 원하는 삶이 어떤 모습일지 그리고 이걸 표현하기 위해 커뮤니티가 어떤 모습으로 발전하면 좋을지 상상해보면서 NFT와 경제 구조를 설정한다면 너만의 고유한 내러티브를 담은 커뮤니티가 발전하는 모습을 보게 될거야.

--

--

커뮤니티를 만들고 운영합니다

Love podcasts or audiobooks? Learn on the go with our new app.

Get the Medium app

A button that says 'Download on the App Store',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
A button that says 'Get it on, Google Play',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